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비단강따라 역사와 문화의 숨결이 흐르는 비단강숲마을
수두리 비단강숲마을 풍경

영동의 자연휴양지! 수두리 비단강숲마을

예로부터 높은 기상과 훈훈한 인정미, 상부상조를 본(本)으로 삼아온 평화로운 마을이며, 양산숲의 머리쪽이 되는 곳에 자리 잡았다하여 "숲머리", "수머리", "수법들"로 불리우다 1914년 지금의 명칭으로 정해지면서 자연환경으로 인하여 비단강숲마을이라는 명칭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비단강이 유유하게 흘러가고 저 멀리서 봉화산 봉수대에 연기 신호가 피어오를 것만 같은 마을.

신라, 고구려, 백제가 경함하던 삼국시대에 온 것이 아닐까 착각에 빠지게 만드는 오랜 가치가 묻어나는 마을.

녹색의 푸르름과 오랜 영혼이 숨쉬는 이곳은 바로 비단강숲마을입니다. 비단강숲마을은 복합영농을 하는 순수 농촌마을로 영동군에 의해 선정되어 역사적으로 신라와 백제의 국경이였으며 고려시대에는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으로부터 피신했던 영국사라는 사찰이 있습니다. 본래 양선현 지역으로 옥천군 양내면에 속하였다가 1906년 영동군에 편입되었습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대곡동을 병합하여 수두리라 했습니다. 수두리는 양산숲의 머리쪽이 되므로, “숲머리”, “수머리”등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마을앞으로 금강이 있어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뒤로는 봉화산이 위치해 훌륭한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농촌체험마을로 거듭나기 위해 대형주차장과 체육시설, 캠프파이어장을 조성했으며 봉화산의 봉수대를 복원하여 옛 문화원형을 보존하고 있습니다. 주말이나 휴일을 이용해 마을을 체험하시고 싶은 가족단위나 단체 등 누구나 다 머물다 가실 수 있는 비단강숲마을로 안내하겠습니다.